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2040 직장여성 "자녀수, 이상적으론 2명, 현실적으론 1명"
작성자 광주센터 조회 52
등록일 2018-07-05 수정일

2040 직장여성 "자녀수, 이상적으론 2명, 현실적으론 1명"

워킹맘·직장맘 (PG)
워킹맘·직장맘 (PG)
한경연 조사…미혼 직장여성 60% "결혼 계획 없거나 모르겠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20∼40대의 일하는 여성들에게 이상적인 자녀 수를 물으니 '2명'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그러나 응답자의 절반은 현실적으로 적절한 자녀수가 '1명'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대답한 이상적인 자녀 수의 평균은 2.0명, 현실적인 자녀 수 평균은 1.2명이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20∼40대 여성 근로자 516명을 상대로 '2018년 저출산 정책에 대한 2040 여성 근로자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이상적인 자녀 수에 대해 응답자들 중 '2명'이 63.2%였고, '3명'(16.0%), 1명'(13.6%)이 뒤를 이었다. '0명'은 3.0%에 그쳤다.

이에 비해 현실적 여건을 고려한 자녀 수는 '1명'이 절반에 가까운 47.9%였고, '2명'이 33.9%, '낳지 않겠다'는 응답이 15.5%였다. 평균은 1.2명이다.

 

이상적인 자녀 수
현실적으로 적절한 자녀 수

 

낳고 싶은 자녀 수보다 현실적 여건을 고려한 자녀 수가 적은 것은 경제적 이유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여성들은 '소득 및 고용 불안'(30.6%), '사교육비 부담'(22.3%) 등을 저출산 원인으로 꼽았다.

미혼 직장 여성들에게 향후 결혼 계획을 묻자 '결혼할 것'이란 응답은 39.4%에 그쳤다. 반면 '결혼하지 않을 것'(26.3%)이나 '모르겠다'(34.3%)는 응답은 60.6%에 달했다.

이들은 결혼 계획이 없거나 모르겠다고 답한 이유로 '결혼이 필수가 아니라고 생각해서'(46.3%),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20.6%), '일·생활 균형이 어려운 사회·근로 환경 때문'(11.4%) 등을 지목했다.

[그래픽] 2040 직장여성 "자녀 수, 2명이 이상적"
[그래픽] 2040 직장여성 "자녀 수, 2명이 이상적"

 

미혼 직장여성의 결혼 계획

 

여성 근로자들이 다니는 직장 규모와 육아휴직 사용 비율 간의 상관관계를 보면, 300인 이상 기업에서 근무하는 여성들의 50.0%가 육아휴직을 사용했지만 50∼299인 기업에서는 38.5%, 50인 미만 기업에서는 28.9%에 그쳤다.

육아휴직 사용 기간도 300인 이상 기업의 여성은 평균 11.8개월인 데 비해 50∼299인 기업은 10.2개월, 50인 미만 기업은 5.8개월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 양육과 관련해서는 부모님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40.6%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 이용'(23.6%), '본인 스스로 양육'(21.2%)이 그 뒤를 이었다.

일하는 여성들은 저출산 극복을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일·생활의 균형과 조직문화 개선을 들었다.

가장 필요한 정부의 저출산 정책에 대한 질문에는 '일·가정 양립 사각지대 해소'(80.0%)를 1순위로 꼽았다.

기업이 노력해야 할 사항으로는 '출산·육아휴직 등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조직문화 개선'(42.3%), '유연근무제, 임산부 단축근무제 등 시행'(25.2%)을 지목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실장은 "정부는 기업이 더 많은 여성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조성하고, 기업들도 출산·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조직문화 형성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4 11:10 송고